[113호]동료들과 웃으면서 일할 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일터에서 온 편지]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20-05-22 18:05
조회
1112
게시글 썸네일


장명철 //성동조선해양지회 조합원


 2008년 7월, 여름 성동조선에 입사를 했다.
처음 건조부 용접반에서 용접사로 근무를 시작으로 한 반의 구성원으로 반원들과 동거동락하면서 3년의 세월을 보냈다.
회사 적응도 하고 나름 포부도 있어 열심히 회사 생활을 하다 보니 반장도 해보고 그리고 시간이 더 흘러 직장까지 진급도 하고 나름 즐거운 회사 생활을 하던 도중이었다.

회사 재정이 어려워지면서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휴직이라는 시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처음 휴직에 들어 갔을 때에는 회사에 금방 복직을 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휴직에 들어 갔다. 하지만 당장 무얼 해야 할지, 어떤 일을 할지 고민과 걱정으로만 시간은 흘러가고 집에서 무기력하게 시간만 보냈다.

집안의 재정은 더욱 어려워지고, 무엇이든 해야 될 것 같다는 생각에 새벽에 인력사무소에 일자리를 찾아 갔다. 그 당시 조선 경기가 안 좋은 상태라 인력사무소 자체도 일감이 없었다. 주변 지인의 소개로 바다 일을 소개받으며 멍개 출하 작업을 4개월 정도 하게 되었다. 그러던 중 제주도에 있는 지인분이 오·폐수 수도 관로 공사를 하는데 여기 와서 일을 같이 하자고 해서 6개월 동안 일을 하게 되었다.

그 후 조선경기가 조금씩 회복되면서 삼성중공업 협력사에서 용접사로 근무를 하면서 새로운 동료를 알게 되고 협력사의 열악한 현실도 많이 알게 되었다.
위험성이 충분히 있는데도 불구하고 강제적으로 일을 시키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일을 하는 데 있어 꼭 필요한 개인 소모품 자체도 부족하게 주면서 아껴 쓰라고 한다. 능률·기량이 떨어진다고 임금삭감이나 퇴사를 권유하고……. 너무나 열악하고 부당한 현실에 지금도 그곳에서 땀 흘려 일하는 동료를 생각하면 마음이 무거워진다.

성동 매각 소식이 들려왔고 일부 소수의 인원이지만 같이 일하던 동료들이 복귀를 하였다. 다시 같이 동료들과 동거동락 하면서 우리 사업장에서 우리 일을 할 수 있는 날이 머지않아 찾아올 것 같은 희망이 조금씩 보이는 것 같다,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조금만 더 참고 버틸 힘이 생긴 것 같다.
하루빨리 회사로 돌아갈 날을 기다리며 동료들과 웃으면서 일할 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오늘 하루도 가족을 생각하며 버텨봅니다.
전체 0

전체 263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20호]2022년 5월 10일
mklabor | 2022.04.21 | 추천 0 | 조회 224
2022.04.21 0 224
20
[상담실] [120호]노동자가 산재를 신청하면 회사에 불이익이 가나요?
mklabor | 2022.04.21 | 추천 0 | 조회 44
2022.04.21 0 44
19
[상담실] [119호] 산재 노동자와 실업급여
mklabor | 2022.01.22 | 추천 0 | 조회 250
2022.01.22 0 250
18
[상담실] [118호]최근 눈에 띄는 불승인 사유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407
2021.10.11 0 407
17
[상담실] [117호]산재 신청을 이유로 해고된 노동자의 부당해고 구제신청 사건
mklabor | 2021.07.08 | 추천 0 | 조회 550
2021.07.08 0 550
16
[상담실] [116호]산재 신청에도 빈부격차가 있다.
mklabor | 2021.04.02 | 추천 0 | 조회 985
2021.04.02 0 985
15
[상담실] [114호]나이 먹었다고 짤렸어요!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1068
2020.08.27 0 1068
14
[상담실] [113호]“산재 불승인 됐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까요?”
mklabor | 2020.05.22 | 추천 0 | 조회 1201
2020.05.22 0 1201
13
[상담실] [112호] “직영은 들어오면 안 됩니다”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942
2020.02.28 0 942
12
[상담실] [111호]하청노동자가 또 죽임을 당했습니다.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947
2019.12.06 0 947
11
[상담실] [110호] “근데, 근로감독관이 이래도 되는 건가요?”
mklabor | 2019.09.20 | 추천 1 | 조회 1590
2019.09.20 1 1590
10
[상담실] [109호]조선소에서 벌어지는 희한한 것들
mklabor | 2019.07.05 | 추천 0 | 조회 1068
2019.07.05 0 1068
9
[상담실] [108호]실업급여만 받게 해달라고 했는데 그것도 안해줍니다. (1)
mklabor | 2019.04.11 | 추천 0 | 조회 3041
2019.04.11 0 3041
8
[상담실] [107호]삼성중공업 크레인사고 물량팀장의 노동자성 인정과 산재인정
mklabor | 2018.12.27 | 추천 0 | 조회 1224
2018.12.27 0 1224
7
[상담실] [106호]국장님은 한국사람 아니요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1021
2018.10.18 0 1021
6
[상담실] [105호] “마지막 인수인계 하러갔더니 책상빼기를 당했습니다.”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1741
2018.06.20 0 1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