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호]저희와 함께 인권밥상 차려보실래요?

[일터에서 온 편지]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17-06-27 17:08
조회
74
저희와 함께 인권밥상 차려보실래요?

깻잎 좋아하세요?
우리가 먹는 깻잎의 다수가 밀양에서 생산됩니다. 누구의 어떤 노동으로 우리 밥상에 까지 오르게 되는 걸까요?
한 평생 땅 파며 고단한 삶을 살아낸 농부들의 땀방울이 서려 있을 것입니다. 다른 한편으론 저임금 장시간노동에 시달리며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지 못하는 이주민들의 노동도 담겨 있습니다. 우리 농촌의 빈자리를 캄보디아, 네팔 등지에서 온 이주노동자들이 채우고 있습니다. 하지만 농업 이주노동자들에게 적용되는 법제도는 현실에 맞지 않고, 그나마 있는 법조차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관계기관에 문제를 제기해도 증거가 없다며 무시당하기 일쑤입니다.

최저임금 위반, 장시간노동, 불법파견, 비닐하우스 숙소…
지난해 9월, 밀양 깻잎 밭에서 일하던 캄보디아 여성 이주노동자들은 이주민상담소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이주노동자들은 하루 11시간씩 일하고 한 달에 이틀밖에 쉬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월급은 100-120만원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이유를 따져묻자 농장주는 3시간동안 쉬는 시간을 주었기 때문에 8시간분의 임금만 주면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게다가 매월 숙소비가 1인당 15만원에서 30만원이었고 이를 임금에서 공제하기에 월급은 그리 적었던 것이었습니다. 기숙사는 좋은 경우 컨테이너이고 대부분은 비닐하우스에 패널로 칸막이한 집, 아니 집이라고 할 수 없는 곳이었습니다. 비가 오면 비닐하우스 지붕위에서 비가 새 집안이 물바다였습니다. 방을 혼자 쓰는 경우는 없었기에 비닐하우스 원룸은 월 60만원에서 90만원이었던 것이고 농장주는 노동착취와 더불어 고가의 불법 임대사업을 하고 있었던 셈입니다.

고용노동부, 문제해결은커녕 이주노동자 차별
고용노동부에 문제를 제기하면 해결할 수 있으리라 기대했지만 농장주보다 더 나쁜 게 노동부라는 것을 깨닫는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담당 근로감독관은 문제해결 의지가 없었고 그저 농장주와의 합의를 종용할 뿐이었습니다. 양산지청의 조사는 불성실하고, 불공정했으며 문제해결의 능력도 없어 보였습니다. 이주노동자들은 문제해결을 기대하며 찾아간 한국의 국가기관에서 그야말로 차별과 인권침해를 혹독히 경험했습니다.

인권밥상을 위하여!
고용노동부가 외면하는 깻잎 밭 여성 이주노동자들의 인권과 노동권을 지역사회에서 우리가 지켜나가려고 합니다. 이주민 인권단체들이 먼저 나섰고요. 부산, 양산, 창원, 밀양, 울산, 김해 등 부울경지역 노동단체, 여성단체, 생협단체, 농민단체, 그리고 정당들도 발 벗고 나섰습니다. 여러 국적의 이주민 공동체들도 함께 하겠다고 합니다. 이에 저희들은 <밀양 깻잎 밭 이주노동자의 인간다운 삶을 위한 시민모임>을 결성하고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저희와 함께 인권밥상 차려보실래요?

비닐하우스는 집이 아니다!
일한 만큼 돈 받고,
일한 만큼 쉬어야한다!

- 김그루, 이주민과함께 활동가
전체 0

전체 38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01호]동료가 동료를 죽였다고요? 동의하세요?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125
2017.06.27 0 125
공지사항
[여는 생각] [100호] 100호를 발간하다
mklabor | 2017.03.24 | 추천 0 | 조회 213
2017.03.24 0 213
36
[현장 보고] [101호]누구를 위한 산재보험인가?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87
2017.06.27 0 87
35
[건강하게 삽시다] [101호]손목 터널 증후군 (수근관증후군)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152
2017.06.27 0 152
34
[산재 판례] [101호]유해물질 노출량 기준을 충족하지 않더라도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할 수 있다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85
2017.06.27 0 85
33
[초점] [101호]문재인정부의 노동정책 뜯어보기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80
2017.06.27 0 80
32
[일터에서 온 편지] [101호]저희와 함께 인권밥상 차려보실래요?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74
2017.06.27 0 74
31
[만나고 싶었습니다] [101호]희망퇴직 205명, 휴직 530명 하루하루가 고통이죠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79
2017.06.27 0 79
30
[현장을 찾아서] [101호]노동절, 돌아오지 못한 6명의 노동자, 누가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모는가?!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81
2017.06.27 0 81
29
[상담실] [101호]내가 이렇게 당할 줄은 몰랐어요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86
2017.06.27 0 86
28
[활동 글] [101호]'편’이 되어주지 말고 ‘곁’이 되어주십시오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74
2017.06.27 0 74
27
[101호]초보노안부장 활동기
mklabor | 2017.06.27 | 추천 2 | 조회 168
2017.06.27 2 168
26
[활동 글] [101호]'수요일 촛불에 참석하며'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74
2017.06.27 0 74
25
[활동 글] [100호] 현장에서 출발한 생명권투쟁!
mklabor | 2017.03.24 | 추천 0 | 조회 154
2017.03.24 0 154
24
[활동 글] [100호]끝나지 않고 계속되고 있는 조선소노동자들의 노동안전투쟁
mklabor | 2017.03.24 | 추천 0 | 조회 163
2017.03.24 0 163
23
[활동 글] [100호] 아직도 18년 전의 그때보다는 나아진 것은 없다.
mklabor | 2017.03.24 | 추천 0 | 조회 150
2017.03.24 0 150
22
[활동 글] [100호]작업중지권 아직도 그림의 떡이다
mklabor | 2017.03.24 | 추천 0 | 조회 176
2017.03.24 0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