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호]과거의 악몽이 다시 살아났다.

[여는 생각]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20-05-22 17:49
조회
223
게시글 썸네일
경기도 이천에서 또 수 많은 노동자가 죽임을 당했다.
이천  한익스프레스 물류센터.
2008년의 악몽이 되살아나 우리 사회를 덮고 있다.

샌드위치 판넬의 효율성과 편리성은 대신 사고의 위험을 높여 노동자를 위협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는 노동자 대신 효율성과 편리성을 택했다.
유증기로 인한 폭발이 발생할 정도면 현장은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을 것이다. 사업주는 위험한 공간에 노동자를 몰아넣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안전보건공단은 유해위험방지계획서를 심사 확인하는 과정에서 화재 위험성에 대해 경고를 하고 문제점을 지적했다고 한다(연합뉴스, 2020. 04. 30. 오후 2:23).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출하였을 것이다. 그런데 왜 안전공단은 작업을 중지시키지 않았을까? 화재 위험경고를 하고, 시정 명령을 하고, 개선 조치 명령을 했다면, 그 조치가 이행되지 않았다면, 당연히 작업을 못 하게 해야 한다.

산업안전보건법에는 고용노동부장관이 노동자의 안전 및 보건의 유지 증진을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해당 작업 또는 건설 공사를 중지하거나 유해위험방지계획서를 변경할 것을 명할 수 있게 되어 있다. 또한 법률에 따라 해당 물류센터가 대통령령으로 정한 시설에 해당한다면 유해위험방지계획서 내용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그리고 추가적인 유해위험 요인의 존재가 있는지에 관해 확인하도록 되어 있다.
고용노동부가 적극적으로 산업안전보건법을 적용하여 작업 자체를 중지시켰더라면, 그리고 사업주를 처벌했더라면 이번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사업주 역시 마찬가지다. 위험을 알고 있었으면서도 제대로 된 안전조치를 하지 않고 작업을 강행시킨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이번 사고의 책임은 고용노동부와 사업주가 져야 한다.

사업주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법률을 만들어야 한다.
수많은 노동자를 죽음에 이르게 해 놓고도 사업주에게 면죄부를 주는 사회를 바꿔야 한다. 또한 노동자에게 작업 자체를 거부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해야 한다.
우리는 2008년 이천  (주)코리아 2000 물류창고에서 발생한 노동자의 사망사고에 대한 사법부의 판결을 지켜보았다. 다시는 이런 어이없는 판결이 나오지 않도록 중대재해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번 사고에 대한 책임은 분명 고용노동부와 사업주가 져야 한다.
전체 1

  • 2020-05-26 12:17
    다운로드 해서 보실수 있습니다

전체 195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4호]연대
mklabor | 2020.08.27 | 추천 1 | 조회 188
2020.08.27 1 188
89
[현장을 찾아서] [106호]현대중공업 노동조합운동에서의 ‘1사1조직’ 경과와 과제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263
2018.10.18 0 263
88
[활동 글] [106호]책도 좋지만 책보다 더 좋기도 한, 영화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233
2018.10.18 0 233
87
[활동 글] [106호]함께 꿈꾸고 함께 짓고 함께 나누는 소통과 연대의 공간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201
2018.10.18 0 201
86
[여는 생각] [106호] 사무실을 옮기다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275
2018.10.18 0 275
85
[현장 보고] [105호]지금 우리 현장에는 어떤 일들이...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427
2018.06.20 0 427
84
[건강하게 삽시다] [105호]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427
2018.06.20 0 427
83
[산재 판례] [105호]부당해고 및 장기간의 파업 등으로 유발된 적응장애는 업무상 재해이다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444
2018.06.20 0 444
82
[만나고 싶었습니다] [105호]2017년 5월 1일, 무너져 내린 노동절 당신을 잊지 않고 기억하려 합니다.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255
2018.06.20 0 255
81
[일터에서 온 편지] [105호]끊임없는 노조파괴인권침해로 바람 잘 날 없는 유성기업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340
2018.06.20 0 340
80
[초점] [105호]노동자의 권리 주체성 확보와 산업안전보건법 체계의 전환 필요성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619
2018.06.20 0 619
79
[상담실] [105호] “마지막 인수인계 하러갔더니 책상빼기를 당했습니다.”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692
2018.06.20 0 692
78
[현장을 찾아서] [105호]또다시 인적 구조조정 나선 현대중공업 원하청 공동투쟁을 조직해야 한다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248
2018.06.20 0 248
77
[현장을 찾아서] [105호]문재인 정권의 조선업 구조조정을 마주하며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331
2018.06.20 0 331
76
[활동 글] [105호]진상규명은 불가능한가?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236
2018.06.20 0 236
75
[활동 글] [105호]노동시간 단축 꼼수에 맞선 집배노동자들의 투쟁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426
2018.06.20 0 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