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8호]노동이 존중받는 평등사회냐! 불안정한 노동이 절대다수인 불평등사회냐!

[여는 생각]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21-10-11 14:41
조회
187
게시글 썸네일
민주노총경남지역본부 수석부위원장 김은정

 

97년 IMF 때, 고등학생이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전공을 살려 취직한 곳이 학교도서관이다. 정규직, 비정규직. 그런 거 몰랐다. 그저 도서관에 근무하고 싶어 취직한 자리가 비정규직이고 해마다 계약을 하고. 그것마저도 아니면 짤리는 자리였다. IMF 이전에는 비정규직이라는 일자리 자체가 없었다고 하는데. 저는 그런 꿈같은 세상이 과연 존재했나 싶다.

코로나19로 노동자들은 일터에서 해고되고. 문닫는 자영업자는 늘어가고, 하루하루 힘겹게 버티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한숨은 외면당하고 있다. 재벌, 대기업은 노동자의 삶에는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이윤증대, 자산가치를 올리는데만 눈이 시뻘겋다.

하지만 정부는 대기업이 재벌들이 부를 더 축적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촛불혁명으로 감옥에 보낸 이재용은 풀어주고 불평등을 타파하려는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을 강제연행했다. 이제 더 이상 문재인 대통령의 미소에 속지 않는다.
노동자는 역사의 주인이다. 우리 노동자 스스로 대전환의 시대를 열어가자.
요즘 청년들은 개인주의가 심하다. 자기밖에 모른다는 쓴소리를 한다. 신자유주의 체제 속에서 자란 청년들은 가습기 살균제 참사와 세월호 참사 등을 겪으며 국가의 보호를 제대로 받아본 적이 없는 세대이다. 나의 생명과 안전을 국가가 책임져 주지 않기 때문에 각자도생이 살길이라는 것을 본능적으로 체득하였다.
청년노동자의 삶은 더욱 팍팍하다. 저임금에 나쁜 일자리에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미래를 아니 내일 조차도 꿈꿀 수 없다. 누가 이런 사회를 만들었나요?

우리 자녀들, 다음세대에게 이런 불평등한 세상을 물려주지 맙시다.
나이가 많다고 해서 모두가 어른이 아니지요.
우리 모두 제대로 된 어른으로서 책무를 다합시다.
국가는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이 닥쳤을 때 국민의 삶이 무너지지 않도록 주택, 교육, 돌봄, 의료, 교통과 같은 공공성을 강화하여 사회안전망을 만들어야 한다.
국가가 제 역할을 못한다면 우리 어른이 나서서 되게 만듭시다.

우리 앞에는 두 개의 미래가 있다.
노동이 존중받는 평등사회냐! 불안정한 노동이 절대다수인 불평등 사회냐!
민주노총 노동자는 전자를 택했다.
10월 20일 민주노총 노동자들의 총파업을 함께 지지하고 응원해주십시오.
전체 0

전체 241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8호]노동이 존중받는 평등사회냐! 불안정한 노동이 절대다수인 불평등사회냐!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187
2021.10.11 0 187
165
[만나고 싶었습니다] [112호]2020 마창거제산추련 힘차게 출발합니다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737
2020.02.28 0 737
164
[일터에서 온 편지] [112호]“나에게 한걸음 쉬어가는 소중하고 보람찬 시간”
mklabor | 2020.02.28 | 추천 1 | 조회 819
2020.02.28 1 819
163
[초점] [112호]직장내괴롭힘 금지법 시행 6개월, 실효성 문제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753
2020.02.28 0 753
162
[상담실] [112호] “직영은 들어오면 안 됩니다”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718
2020.02.28 0 718
161
[현장을 찾아서] [112호]한국지엠 창원 비정규직 대량해고!비정규직은 일회용품이 아니다!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634
2020.02.28 0 634
160
[활동 글] [112호]울산 산추련 20년을 되돌아보다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733
2020.02.28 0 733
159
[활동 글] [112호]마사회가 저희 남편을 죽이고, 우리 아이들에게서 아빠를 빼앗아가고, 저를 투사로 만들었습니다.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656
2020.02.28 0 656
158
[활동 글] [112호]50년 역사 속으로 사라진 나의 일터...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696
2020.02.28 0 696
157
[여는 생각] [112호]보호하고자 하는 것은 과연 무엇인가?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1213
2020.02.28 0 1213
156
[현장 보고] [111호] 이렇게 활동하고 있어요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839
2019.12.06 0 839
155
[건강하게 삽시다] [111호]침 몸살
mklabor | 2019.12.06 | 추천 1 | 조회 1279
2019.12.06 1 1279
154
[산재 판례] [111호]장해급여 부당이득 징수처분이 취소된 사례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801
2019.12.06 0 801
153
[만나고 싶었습니다] [111호]약속을 지키지 않는 정권, 멈추지 않는 노동자의 죽음 이 참혹함을 끝내기 위해 모였습니다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722
2019.12.06 0 722
152
[일터에서 온 편지] [111호]현장은 은폐, 축소, 외면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702
2019.12.06 0 702
151
[초점] [111호]위험의 외주화, 원청이 처벌받아야 삼성중공업 크레인사고 항소심에 의견서 제출과 피해노동자 증인신청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727
2019.12.06 0 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