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호] 명예로운 퇴진??

[여는 생각]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17-02-17 14:43
조회
586
게시글 썸네일
‘명예로운 퇴진’이란 ‘퇴진’이란 명사 앞에 ‘어떤’을 뜻하는 형용사인 ‘명예로운’이 붙어서 만들어졌다. 그렇다면 ‘명예’란 무엇인가? 그리고 ‘퇴진’이란 무엇인가?에 대해서 사전적 정의를 해야 한다. 먼저 ‘명예’는 “세상에서 훌륭하다고 인정되는 이름이나 자랑. 또는 그런 존엄이나 품위”, ‘퇴진’은 “진용을 갖춘 구성원 전체나 그 책임자가 물러남”이란 뜻을 가진다. 그렇다면 이를 합쳐 보면 ‘존엄이나 품위를 가진 책임자가 물러난다’는 뜻이다.
그런데 현직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이 가능한가?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예를 들면 아주 훌륭한 정치를 하면서 국민들의 신망을 받던 중 일신상의 이유로 대통령직을 물러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명예로운 퇴진’이란 말을 사용할 수도 있다.
하지만 지금 이 시기 대한민국 대통령인 박근혜에게 ‘명예로운 퇴진’란 단어를 사용하는 것이 옳은 것인가? 이를 논의하기 위해서는 먼저 대통령이 존엄이나 품위를 가지고 있는가에 대해 이야기가 되어야 한다. 이는 전제 조건이다. 단순히 정치적 수사에 지나지 않는 그런 의미 없는 이야기 말고 현재의 대한민국의 상태 그리고 최소한의 ‘공정으로서의 정의’도 지키지 못하고 대한민국의 역사의 시계를 과거로 돌려 버린 그리고

각종 비리의 몸통으로 지목되고 있는 그런 대통령에게 과연 대중들은 “존엄이나 품위를 가지고 있는 존재”라고 생각하고 동의할 수 있는가에 대한 것이다. 동의가 된다면 ‘명예로운 퇴진’이 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 대한민국의 대다수의 국민들은 동의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우리는 직접 눈으로 목도하고 있다. 즉, 대다수의 국민들은 ‘명예로운 퇴진’이 아니라 ‘치욕스러운 퇴진’을 요구한다. 이것이 이 땅을 살아가고 있는 대부분 사람들의 생각이다.
재임 기간 중 지금 이 순간에도 민주주의 시스템을 완전히 붕괴시키고 있는 현직 대통령에게 과연 ‘명예’라는 것은 있을까? ‘명예’란 말이 이처럼 낯 뜨겁고 부끄러운 단어가 된 것은 이 단어가 생긴 역사상 처음 일 것이다.
정치인들의 정치적 수사에 지나지 않는 ‘명예로운 퇴진’, ‘질서 있는 퇴진’은 결국 정치 권력자들 사이에서 서로 감싸주기에 지나지 않는다. 이 사태의 책임 있는자들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 더욱 그렇다.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자존감을 지키려고 한다면 스스로 물러나고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그것이 최소한 국민들의 명예와 자존감을 지켜주는 일이다.
전체 0

전체 182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3호]과거의 악몽이 다시 살아났다. (1)
mklabor | 2020.05.22 | 추천 0 | 조회 155
2020.05.22 0 155
76
[활동 글] [105호]진상규명은 불가능한가?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227
2018.06.20 0 227
75
[활동 글] [105호]노동시간 단축 꼼수에 맞선 집배노동자들의 투쟁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399
2018.06.20 0 399
74
[여는 생각] [105호]작업환경측정 보고서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463
2018.06.20 0 463
73
[현장 보고] [104호]집배 노동자 노동환경 노동강도평가 결과 (마지막회)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499
2018.03.27 0 499
72
[건강하게 삽시다] [104호]섬유근육통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436
2018.03.27 0 436
71
[산재 판례] [104호]길냥이를 구한 목숨 (서울행정법원 2008. 9. 10. 선고 2008구합6875)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263
2018.03.27 0 263
70
[만나고 싶었습니다] [104호]2018 마창거제산추련 운영위원들을 소개합니다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314
2018.03.27 0 314
69
[일터에서 온 편지] [104호]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361
2018.03.27 0 361
68
[초점] [104호]소득주도성장,전혀 새로울 게 없는 빛 좋은 개살구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346
2018.03.27 0 346
67
[상담실] [104호]작업환경측정이 올때면 작업을 멈추고 피신을 시켰어요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498
2018.03.27 0 498
66
[현장을 찾아서] [104호]한국지엠 창원 비정규직지회의 투쟁에 함께하여 주십시오.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289
2018.03.27 0 289
65
[활동 글] [104호]성동조선 법정관리는 청산을 위한 수출입은행 조작극의 산물입니다.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312
2018.03.27 0 312
64
[활동 글] [104호]크레인 외주화 반대, 너무도 정당한 투쟁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272
2018.03.27 0 272
63
[활동 글] [104호]초보 노안부서의 조합원교육 진행기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301
2018.03.27 0 301
62
[여는 생각] [104호]미투(Me Too)와 노동환경 (1)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252
2018.03.27 0 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