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호]연대

[여는 생각]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20-08-27 12:07
조회
503
게시글 썸네일
대우조선 2019년 원하청 재해 현황 통계를 확인하면 하청 노동자의 경우 총 19,096명 중에서 사고 78명, 원청 노동자 9,338명중 사고 137명으로 하청 노동자 인원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재해 건수가 매우 적다. 사내비정규직 노동자의 재해가 사실상 은폐되고 있는 것이다.

대우조선지회에서 산재 은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상은 물론 사내비정규직 노동자들이다. 지회는 비정규노동자들이 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QR코드를 소식지에 실어 내보내고 적극적으로 신고를 요청하였다. 한편으로는 사내협력업체 사업주를 대상으로 산재 은폐에 대해 지회에 자진 신고를 할 것으로 요구하였다.

지회는 산재 은폐가 결국 중대 재해로 이어지고 노동자의 삶을 악화 시킨다고 판단한 것이다. 특히 통계에서 보여지듯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재해를 당해도 쉽게 산재처리를 하지 못하고 은폐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특단의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여진다. 그리고 원청 사업주에 대한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 산재 은폐는 결국 원청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효과는 있었을까? 당연히 있었다.

사내 비정규 노동자의 신고뿐만 아니라 사내협력업체 사업주들이 자발적으로 지회에 산재 은폐사실을 신고해왔다. 사업 초기 자신 신고 건수가 60건 이상이다. 사내협력업체 사업주들이 지회에 산재 은폐 행위를 자진 신고를 하는 일은 우리나라애서 처음 있는 일일 것이다.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현대 위아 정규직 지회와 비정규직 지회는 노동자 건강권 사업을 공동으로 논의하면서 진행하고 있다. 근골격계 유해요인 조사 결과 보고서에 대한 문제점이 발견된 후 두 지회는 함께 모여 보고서 재검토에 들어갔다. 함께 교육받고, 현장 영상을 촬영하고, 촬영한 영상을 두 지회가 함께 평가하면서 근골격계 유해요인 조사가 형식적으로 진행되었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

두 지회는 현장 내에 이러한 사실을 알리고, 대책 마련을 진행하였다. 이들의 노력은 금속 노조 경남지부 34개 사업장 근골격계 보고서 검토라는 성과를 낳았고, 해당 사업장 노동자에 대한 설문 조사 등을 준비 중에 있다. 그리고 제도적인 문제와 대응 방법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 그 뒤 지회는 산업안전보건법 상 보장되어 있는 원하청 안전검검 등 공동 진행을 위한 논의를 하였다.

연대란 의미는 이런 것이다. 연대란 누구를 위한 것이 아니라, 함께 하는 것이다.
대우조선 노조의 산재 은폐 사업을 위한 고민의 흔적은 소식지에 QR코드를 만들어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쉽게 접근하도록 한 것이다. 이는 정규직 입장이 아닌 비정규직 입장에서 고민한 결과물이다.
현대 위아 정규직이 비정규직을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 공동 사업에 대해 서로 시간을 내서 논의하고 일상적으로 소통하는 것에서 함께 하고자 하는 두 지회 노안 담당자의 의지를 볼 수 있다.
큰 일이 닥쳤을 때만 연대하는 것이 아니다.
두 지회의 일상적 연대가 다른 사업장에서도 이어졌으면 한다.
전체 1

  • 2020-12-01 10:33
    http://zionschool.info - test pages #1

전체 206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5호]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이후를 생각한다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13
2021.01.12 0 13
100
[활동 글] [107호] 건강한 노동을 위한 실천학교 참가기
mklabor | 2018.12.27 | 추천 0 | 조회 313
2018.12.27 0 313
99
[활동 글] [107호]우리가 기억하고 기록해야 할 이유
mklabor | 2018.12.27 | 추천 0 | 조회 339
2018.12.27 0 339
98
[활동 글] [107호]누구나 언제나 결심없이 노동조합을 만들 수 있기를
mklabor | 2018.12.27 | 추천 0 | 조회 359
2018.12.27 0 359
97
[여는 생각] [107호]연결이 끊어졌을때
mklabor | 2018.12.27 | 추천 0 | 조회 363
2018.12.27 0 363
96
[현장 보고] [106호]현장보고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407
2018.10.18 0 407
95
[건강하게 삽시다] [106호]만성허리통증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375
2018.10.18 0 375
94
[산재 판례] [106호]지입차주 형식이어도 임금을 목적으로 근로를 제공했다면 근로자에 해당한다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536
2018.10.18 0 536
93
[만나고 싶었습니다] [106호]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피해노동자 법률지원단 인터뷰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413
2018.10.18 0 413
92
[일터에서 온 편지] [106호]그래한번 가보자!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260
2018.10.18 0 260
91
[초점] [106호]노동시간 단축을 바라보며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312
2018.10.18 0 312
90
[상담실] [106호]국장님은 한국사람 아니요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328
2018.10.18 0 328
89
[현장을 찾아서] [106호]현대중공업 노동조합운동에서의 ‘1사1조직’ 경과와 과제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330
2018.10.18 0 330
88
[활동 글] [106호]책도 좋지만 책보다 더 좋기도 한, 영화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298
2018.10.18 0 298
87
[활동 글] [106호]함께 꿈꾸고 함께 짓고 함께 나누는 소통과 연대의 공간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261
2018.10.18 0 261
86
[여는 생각] [106호] 사무실을 옮기다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365
2018.10.18 0 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