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8호]임신부와 산모를 위한 침과 한약

[건강하게 삽시다]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21-10-11 14:58
조회
52

한의사 김건형


 

임신 중에는 갑자기 몸무게가 늘면서 팔다리가 무거워지고, 임신 자체로 체형변화와 자세 불균형이 생겨 허리와 목의 통증을 호소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임신 전과 달리 신체 활동과 운동을 조심스러워하는 경향도 있습니다. 임신 중이나 산후 겪을 수 있는 흔한 임상 문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 허리, 목, 어깨, 팔꿈치, 무릎, 손목, 발목 등 근골격계 통증
- 우울감
- 구역질과 토하고 싶은 느낌
- 소화장애
- 피로감
- 유방통
- 산후 하복통 및 제왕절개 수술 부위 통증
- 임신성 당뇨

진통제 등 증상 관리를 위한 약물 복용은 태아와 산모 모두에게 미칠 부작용 때문에 꺼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한의원에서 치료를 받아볼까 하다가도 안전성이나 혹시 모를 부작용을 걱정해 망설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한국의 건강보험 공단 자료를 분석한 관찰 연구에서는, 임신 중 침 치료를 받더라도 조산, 사산 등의 부정적 출산 결과는 침 시술을 받지 않은 사람들과 비슷하게 안전했다는 결과를 보고했습니다. 한의약 전문가들은 단기간 한약 사용의 안전성을 대체로 지지하나, 현재 이용되는 대다수 양방 의약품과 마찬가지로 태아, 영유아 시기 복용이 성인기 건강에까지 미치는 실증 근거는 별로 없으므로 진료 한의사와 충분히 상담하여 필요한 경우에만 투여해야 합니다.

다음은 임신 중이나 산후 안전하게 한의원 치료를 받기 위한 주의 사항입니다.

1. 강한 마사지나 지압, 지나치게 아플 정도로 센 침 자극은 비정상적인 자궁 수축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가볍고 아프지 않을 정도로 받아야 합니다. 한의사에게 임신 중임을 알리고 가벼운 정도로 침 자극을 해달라고 요청합니다.

2. 봉독 (벌독) 약침, 일반 약침, 습식 유관법 (피를 빼는 부항) 등은 받지 않습니다. 혹시 모를 과민반응이나 드물게 발생할 수 있는 감염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서입니다. 뜸 치료를 받을 경우 화상을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반드시 뜸 연기가 강제로 외부 배출되는 환기 시설이 갖추어진 곳에서 시술 받아야 합니다. 시판 중인 일부 뜸이 타면서 나는 연기  속에 반복/장기 노출 시 암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화학물질이 있다는 보고가 있기 때문입니다.

3. 임신 초기 (임신 시점 ~ 임신 13주차) 에는 한약 복용을 삼갑니다. 태아 발달 초기에 미칠 수도 있는 잠재적 영향을 고려해서입니다. 임신 중기나 후기에는 필요 시 한의사 진찰에 따라 한약 처방을 받을 수 있습니다. 건강 상태에 문제가 없는데도 단순히 몸을 보하거나 출산을 원활히 한다는 목적의 한약 처방은 받지 마십시오. 일상 생활을 심하게 방해받는 수준의 통증, 구역감, 심한 피로감, 우울감 등 치료가 정당화될 수 있는 경우에만 임신 중 비교적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약재로 구성된 한약 처방을 받을 수 있습니다. 면허의 규제를 받지 않는 비의료인의 무면허 약재 처방 (개소주 등) 은 받지 마십시오.

4. 한방 치료를 받는 것과 상관 없이, 정부의 공식 산전 검사는 빠짐없이 받아야 합니다.

5. 산후 모유 수유 시 이를 한의사에게 말하여 산모와 태아에게 안전한 처방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대한모유수유한의학회 (http://www.kabm.co.kr) 에서는 모유 수유 산모가 궁금해 하는 여러 정보를 제공하며 질문도 받고 있습니다.
전체 0

전체 241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8호]노동이 존중받는 평등사회냐! 불안정한 노동이 절대다수인 불평등사회냐!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182
2021.10.11 0 182
240
[현장 보고] [118호]4년 4개월 만에 인정된 노동자 죽음에 대한 책임,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52
2021.10.11 0 52
239
[건강하게 삽시다] [118호]임신부와 산모를 위한 침과 한약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52
2021.10.11 0 52
238
[산재 판례] [118호]노조전임자로 활동중 사망한 노조위원장 업무상재해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56
2021.10.11 0 56
237
[만나고 싶었습니다] [118호]학교에서 일하는 노동자들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52
2021.10.11 0 52
236
[상담실] [118호]최근 눈에 띄는 불승인 사유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72
2021.10.11 0 72
235
[일터에서 온 편지] [118호]모든 노동자의 생명을 위해 연대할 때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49
2021.10.11 0 49
234
[초점] [118호]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으로중대재해 근절할 수 있는가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62
2021.10.11 0 62
233
[현장을 찾아서] [118호]사라진 나의 일터... 나의 일상...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56
2021.10.11 0 56
232
[활동 글] [118호]산재은폐 투쟁을 기획하며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138
2021.10.11 0 138
231
[활동 글] [118호] 라이더노동자의 권리를 위해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56
2021.10.11 0 56
230
[현장 보고] [117호]수도 검침 노동자의 노동환경
mklabor | 2021.07.08 | 추천 0 | 조회 229
2021.07.08 0 229
229
[건강하게 삽시다] [117호]‘한방’ 건강기능식품, 먹어야 할까요?
mklabor | 2021.07.08 | 추천 0 | 조회 193
2021.07.08 0 193
228
[산재 판례] [117호]회식후 무단횡단하다가 차량 사고로 인한 사망
mklabor | 2021.07.08 | 추천 0 | 조회 166
2021.07.08 0 166
227
[만나고 싶었습니다] [117호] 해학과 풍자의 정신을 살리는 극단 '해풍'
mklabor | 2021.07.08 | 추천 0 | 조회 195
2021.07.08 0 195
226
[상담실] [117호]산재 신청을 이유로 해고된 노동자의 부당해고 구제신청 사건
mklabor | 2021.07.08 | 추천 0 | 조회 184
2021.07.08 0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