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호]전염병의 원인은 미스테리가 아니다

[일터에서 온 편지]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20-08-27 13:30
조회
219
게시글 썸네일

최수빈 //삼성테크윈지회 노안부장


병이 미스테리처럼 보일 수 있지만, 기본 문제는 병도 아니고 그 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도 아니다. 의학은 바이러스성 질병들을 극복하는 법을 오랫동안 알아왔다. 백신의 발달 덕분에 천연두와 홍역은 퇴치할 수 있었다. 그리고 과학은 바이러스성 질병이 확산되고, 심각한 전염병이 되는 것을 어떻게 막을 수 있는지 알아 왔다.

오늘날 이 질병이 이토록 치명적인 건 정치권이 의학의 연구 결과들을 거부해 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의사, 간호사, 기술자들과 다른 보건의료인들이 현장에서 발견해낸 구체적인 내용들을 무시해왔기 때문이다.

1980년대 이래 미국 연방 정부와 주 정부의 보건의료 예산은 크게 감축됐다. 대신 영리 목적의 보건의료 제도가 더 자리를 잡았다. 백신 연구도 줄어들었고, 돈은 제약회사들의 이윤을 늘리는 데 투여됐다. 사회를 위한 공공의료와 기본 의료 연구에 필요한 돈이 도덕적으로 추악한 자본가계급과 그들이 소유한 기업들의 은행계좌로 흘러들어 갔다.

그렇다 해도, 석 달 동안에 많은 것을 복구할 수 있었다.
주식시장이 무너지기 시작했을 때 정부가 얼마나 빠르게, 얼마나 많은 돈을 쏟아붓고 있는지를 보라. 3주도 안 돼 그들은 6조 달러(약 7,500조)를 쏟아부었다. 그 돈이면 대중이 광범위하게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진단키트를 충분히 생산할 수 있었다.

공공의료는 진단검사를 통해 질병의 확산 경로를 정확히 파악하고, 모든 사람을 가두지 않은 채 감염된 사람들만 격리하는 법을 알고 있다. 의료인들이 스스로 병에 걸리지 않은 채, 환자들을 돌볼 수 있도록 마스크, 장갑, 가운을 충분히 생산할 수도 있었다. 백신을 개발하는 동안, 시간을 벌 수 있었을 것이다. 돈벌이 기계로 전락한 병원들을 순수한 의료 목적을 위한 병원으로 바꾸는 것은 [의지만 있다면] 지금도 가능하다.

대비할 시간은 석 달이나 있었다.
하지만 시간은 허비됐다.
그리고 지금도 시간은 허비되고 있다.
그래서 질병은 확산되고 있다.

누구도 이 전염병이 어디까지 갈지 모른다.
사람들은 죽고 있다.
누구도 얼마나 많이 죽을지 모른다.
이 전염병의 원인은 미스테리가 아니다.
이것은 이윤을 최우선에 두는 경제체제의 필연적 결과다.
자본주의는 우리를 죽이는 질병이다.
전체 0

전체 206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5호]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이후를 생각한다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196
2021.01.12 0 196
17
[산재 판례] [115호]중앙선침범이 사고의 원인이 되었더라도 업무상재해에 해당한다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89
2021.01.12 0 89
16
[산재 판례] [114호]태아의 건강 손상도 업무상 재해에 해당, 산재보험법상 요양급여 수급권 인정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229
2020.08.27 0 229
15
[산재 판례] [113호]출퇴근재해 소급적용에 대한 판례
mklabor | 2020.05.22 | 추천 0 | 조회 314
2020.05.22 0 314
14
[산재 판례] [112호]업무상 재해로 인정된 상병에 관해 치료를 받던 중 교통사고로 사망한 경우 요양 중의 사고에 해당한다고 본 사례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220
2020.02.28 0 220
13
[산재 판례] [111호]장해급여 부당이득 징수처분이 취소된 사례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290
2019.12.06 0 290
12
[산재 판례] [110호]회식 후 음주운전 한 동료의 차를 타고 가다가 교통사고로 입은 상해는 업무상재해에 해당한다
mklabor | 2019.09.20 | 추천 0 | 조회 310
2019.09.20 0 310
11
[산재 판례] [109호]전세버스 운전기사의 대기시간은 온전한 휴식시간으로 볼 수 없다.
mklabor | 2019.07.05 | 추천 0 | 조회 547
2019.07.05 0 547
10
[산재 판례] [108호]24년 전에 근무한 사업장에서의 소음 노출도 난청과 인과관계가 있다.
mklabor | 2019.04.11 | 추천 0 | 조회 448
2019.04.11 0 448
9
[산재 판례] [107호]첨단산업증 현실적으로 입증이 곤란한 경우 인과관계의 입증책임은 보다 완화되어야 한다
mklabor | 2018.12.27 | 추천 0 | 조회 411
2018.12.27 0 411
8
[산재 판례] [106호]지입차주 형식이어도 임금을 목적으로 근로를 제공했다면 근로자에 해당한다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592
2018.10.18 0 592
7
[산재 판례] [105호]부당해고 및 장기간의 파업 등으로 유발된 적응장애는 업무상 재해이다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610
2018.06.20 0 610
6
[산재 판례] [104호]길냥이를 구한 목숨 (서울행정법원 2008. 9. 10. 선고 2008구합6875)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386
2018.03.27 0 386
5
[산재 판례] [103호]현재의 의학수준에서 곤란하다고 하더라도 그것만으로 인과관계를 쉽사리 부정할 수 없다
mklabor | 2018.01.02 | 추천 0 | 조회 425
2018.01.02 0 425
4
[산재 판례] [102호]내성적인 성격 등 개인적 취약성도 업무상 재해여부 판단 시 고려사항이다
mklabor | 2017.10.17 | 추천 0 | 조회 521
2017.10.17 0 521
3
[산재 판례] [101호]유해물질 노출량 기준을 충족하지 않더라도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할 수 있다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772
2017.06.27 0 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