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호]침 몸살

[건강하게 삽시다]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19-12-06 11:54
조회
1103
게시글 썸네일

김건형 한의사


이 글을 읽는 분들은 목, 허리, 무릎 부위의 오래된 통증 때문에 한의원에 가서 침 치료를 받아본 경험이 한 번쯤은 있을 것입니다. 침 치료를 받고 나서 아픈 부위가 오히려 더 아프게 느껴지거나, 뭐라고 말은 못 하겠지만 더 찌뿌둥하고 온 몸이 더 아픈 듯이 느껴지거나 한 적이 있는지요? 흔히 ‘침 몸살’ 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한의사의 치료 의도와 달리 나타나는 비교적 흔한 ‘이상 반응’ 중 하나입니다. 침 치료가 원인이라기 보다는, 무엇 때문인지 잘 모르겠지만 침 치료 후 나타난 몸 상태라는 뜻이지요.
침 임상 시험이나 안전성 연구 결과로 보아도, ‘치료 후 더 아팠다’ 는 게 가장 흔한 ‘이상 반응’ 중 하나입니다. 다만 이런 반응이 오래 가지는 않고, 별다른 후유증 없이 하루 이틀 내에 대부분 사라진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침 몸살은 왜 생길까요? 아직 정확히 밝혀진 것은 없습니다만, 침과 같은 외부 자극에 대해 예민하게 느끼는 성향을 가지고 있거나, 바늘 모양 물체를 무서워하거나, ‘침 찌를 때 아프면 어떻게 하지’ 하며 치료에 대한 두려움이 있거나, 또는 치료 전 너무 피곤하거나 과로한 상태가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닐까 추측합니다. 간혹 ‘환자분이 몸 상태를 잘 관리하셨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해서 더 아픈 겁니다.’ 라는 말을 들으셨을 수도 있습니다만, 사실은 “왜 일어났는지 잘 모른다.” 입니다. 즉 환자 탓이 아니라는 거죠.

‘침을 찌르니까 당연히 아프지!’ 라며, ‘세게’ 침을 놓는 한의사도 있고, ‘나는 아주 굵은 침을 맞아야 낫는다.’ 며 명의를 찾아다니는 환자도 있습니다. 하지만, 굵은 침으로 아프게 맞을수록 효과가 더 좋다는 증거는 없습니다.
‘침 몸살’을 겪어야 제대로 효과가 난다며 환자의 불편함이 있어도 치료를 강행하는 경우도 있지만, ‘침 몸살’ 같은 이상반응이 나타나야 효과적이라는 증거 역시 없습니다. 오히려 꾸준한 관리가 필요함에도 침 치료를 중간에 포기하거나 아예 시도조차 하지 않도록 만들기 때문에, 가능한 피해야 할 반응입니다.

만약 치료 중 불편함이 발생한다면, 있는 그대로 담당 한의사에게 알리고 적절하게 치료 계획을 변경하도록 함께 상의하세요. 잠시 치료를 쉬는 것도 좋은 방법이고, 침 자극 강도를 약하게 하거나 다른 부위에 침을 놓는 등의 방법도 있습니다.
만약 당뇨, 대상포진 후유증과 같은 말초신경병증이나 삼차신경통 등 신경 손상과 연관된 통증이 있다면, 증상이 나타나는 부위에 침 자극을 할 경우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도 있으므로 진찰 시 미리 의료인에게 알려주셔서 불필요한 이상반응이 생기지 않도록 할 수 있습니다.
전체 0

전체 230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7호]노동환경개선단을 제안한다
mklabor | 2021.07.08 | 추천 0 | 조회 21
2021.07.08 0 21
214
[상담실] [116호]산재 신청에도 빈부격차가 있다.
mklabor | 2021.04.02 | 추천 0 | 조회 531
2021.04.02 0 531
213
[일터에서 온 편지] [116호]미얀마의 민주주의와 정의와 평화와 인권을 향해
mklabor | 2021.04.02 | 추천 0 | 조회 947
2021.04.02 0 947
212
[초점] [116호]중대재해기업처벌법 입법의 의미와 현장활동방향
mklabor | 2021.04.02 | 추천 0 | 조회 558
2021.04.02 0 558
211
[현장을 찾아서] [116호]경남지역 투쟁하는 노동자들
mklabor | 2021.04.02 | 추천 0 | 조회 519
2021.04.02 0 519
210
[활동 글] [116호]예견된 사고, 이번이 끝이 아니라 시작일 수 있습니다.
mklabor | 2021.04.02 | 추천 0 | 조회 530
2021.04.02 0 530
209
[활동 글] [116호]학교, 방학, 방학중 비근무자! 일년간의 싸움을 끝내다
mklabor | 2021.04.02 | 추천 0 | 조회 522
2021.04.02 0 522
208
[활동 글] [116호] 청소노동자가 없는 대학, 상상이 되십니까?
mklabor | 2021.04.02 | 추천 0 | 조회 478
2021.04.02 0 478
207
[여는 생각] [116호]김종하 활동가를 응원한다.
mklabor | 2021.04.02 | 추천 0 | 조회 807
2021.04.02 0 807
206
[현장 보고] [115호]창원지역 상가 청소경비노동자 노동환경실태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663
2021.01.12 0 663
205
[건강하게 삽시다] [115호]만성 통증 스스로 관리하기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842
2021.01.12 0 842
204
[산재 판례] [115호]중앙선침범이 사고의 원인이 되었더라도 업무상재해에 해당한다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908
2021.01.12 0 908
203
[만나고 싶었습니다] [115호]산추련 김남욱 노무사를 소개합니다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602
2021.01.12 0 602
202
[일터에서 온 편지] [115호]이주민의 노동기본권을 읽었어요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556
2021.01.12 0 556
201
[초점] [115호]경남 지역 사업장 근골격계 유해요인 조사 보고서 검토 결과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534
2021.01.12 0 534
200
[현장을 찾아서] [115호]코로나 보다 더 무서운건 해고다. 폐업을 철회하라 !!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534
2021.01.12 0 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