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호] 사무실을 옮기다

[여는 생각]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18-10-18 16:48
조회
252
게시글 썸네일
약 20일에 걸친 대대적인 공사를 했다. 석면 철거 공사도 하고 인테리어도 새롭게 했다. 새로운 사무실은 교육 공간도 넓어지고 사무 공간도 넓어졌다. 사무실은 자연 채광과 시야가 확보되었다는 장점과 차량 소음과 분진이 너무 잘 보인다는 단점이 함께 존재하는 공간이다.

이사는 2018년 9월 6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되었다.  3층에서 4층으로,

일찍 온 회원들은 이전할 사무실에 미리 가서 바닥을 열심히 닦았다. 5시가 넘어서면서 회원들을 포함해 많이 이들이 모였다. 이사가 시작되자 그 많은 짐이 순식간에 옮겨졌다. 불과 1시간 만에 대부분의 짐이 옮겨지는 동시에 짐이 풀어졌다. 모두들 저녁을 먹고 기존의 사무실 청소 작업과 새로운 사무실 짐을 정리하는 작업을 동시에 시작했다.(그 만큼 많은 인원이 모였다.) 기존의 사무실은 깔끔해졌고 새로운 사무실은 짐으로 넘쳐났다. 그렇게 사무실은 옮겨졌다.

1995년부터 현재까지 23년의 세월을 함께 보낸 곳을 정리하는 작업.

노동운동과 노동자 건강권 운동의 역사가 고스란히 사무실 곳곳에 스며들어 있었다. 옮기는 짐에는 역사의 흔적이 남아 있는 듯 노란색 종이로 인쇄된 책들(흔히 ‘똥 종이’라고 불리는)과 지금은 거의 사용하지 않는 한문이 뒤섞여 있는 책, 지금과는 전혀 다른 양식의 작업환경측정보고서 그리고 오래된 노동법과 산안법, 그리고 투쟁 보고서와 유인물 등이 한 짐 가득했다. 수련회 자료집은 사람들이 당시 어떤 고민이 있었는지를 보여주고 빽빽하게 쓰여진 유인물과 책자는 그 분야에 제대로 공부하고 활동하지 않고서는 도저히 쓸 수 없는 내용으로 채워져 있었다. 당시 수련회를 기획했던 사람과 수련회에 참석한 사람들 그리고 유인물과 책자를 발간한 사람들과 그것을 읽은 사람들은 젊은 시절 더 이상 볼 것 같지 않은 자료들과 기록만으로 남겨야할 자료들 속에 머무르고 있다. 지금의 산추련이 다양한 지식과 활동이 가능한 것은 이들의 수고로 인한 것이다.

사무실을 이사 한 지금 이 시간에도 회원들과 활동가들 그리고 노동자들이 모여 자료들을 축적하고 있다. 지금부터 남겨질 자료들은 어떤 것이 될 것인가?
전체 0

전체 182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3호]과거의 악몽이 다시 살아났다. (1)
mklabor | 2020.05.22 | 추천 0 | 조회 155
2020.05.22 0 155
151
[초점] [111호]위험의 외주화, 원청이 처벌받아야 삼성중공업 크레인사고 항소심에 의견서 제출과 피해노동자 증인신청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118
2019.12.06 0 118
150
[상담실] [111호]하청노동자가 또 죽임을 당했습니다.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117
2019.12.06 0 117
149
[현장을 찾아서] [111호]한국지엠 창원 비정규직 대량해고!비정규직은 일회용품이 아니다!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89
2019.12.06 0 89
148
[활동 글] [111호]“나, 조선소 노동자”북콘서트를 다녀와서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129
2019.12.06 0 129
147
[활동 글] [111호] 도금의 정의???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106
2019.12.06 0 106
146
[여는 생각] [111호]기술의 발전 그리고 노동자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138
2019.12.06 0 138
145
[현장 보고] [110호]현장활동
mklabor | 2019.09.20 | 추천 0 | 조회 297
2019.09.20 0 297
144
[건강하게 삽시다] [110호]추나 요법
mklabor | 2019.09.20 | 추천 0 | 조회 263
2019.09.20 0 263
143
[산재 판례] [110호]회식 후 음주운전 한 동료의 차를 타고 가다가 교통사고로 입은 상해는 업무상재해에 해당한다
mklabor | 2019.09.20 | 추천 0 | 조회 138
2019.09.20 0 138
142
[만나고 싶었습니다] [110호]산재피해가족 네트워크 ' 다시는 '
mklabor | 2019.09.20 | 추천 0 | 조회 259
2019.09.20 0 259
141
[일터에서 온 편지] [110호]뭘 해야 하지 ? 뭘 할 수 있을 까?
mklabor | 2019.09.20 | 추천 0 | 조회 269
2019.09.20 0 269
140
[초점] [110호]당신의 노동을 존중합니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mklabor | 2019.09.20 | 추천 0 | 조회 203
2019.09.20 0 203
139
[상담실] [110호] “근데, 근로감독관이 이래도 되는 건가요?”
mklabor | 2019.09.20 | 추천 1 | 조회 459
2019.09.20 1 459
138
[현장을 찾아서] [110호]전 조합의원 파업열망을 짓밟은 대표교섭노조
mklabor | 2019.09.20 | 추천 0 | 조회 195
2019.09.20 0 195
137
[활동 글] [110호]산재요양결정까지의 기간이 노동자의 병을 키운다
mklabor | 2019.09.20 | 추천 0 | 조회 522
2019.09.20 0 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