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호] 근막통증 증후군

[건강하게 삽시다]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18-01-02 15:31
조회
1580
게시글 썸네일
우리 몸의 한 부분 (또는 여러 부분) 에 생기는 근육통이며, 통증을 느끼게 하는 유발점/압통점과 긴장 띠가 만져지는 것이 특징이다. 압통점을 만지거나 자극하지 않아도 통증이 느껴질 수 있으며, 또는 압통점을 눌렀을 때 연관된 다른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것을 ‘연관통’ (referred pain) 이라고 한다. 뻐근하거나 우리하게 느겨지는 통증, 저림 등이 특징적이나 개인이 느끼는 불편감의 형태는 다양하다. 주로 잘 생기는 근육 부위는 목, 어깨, 허리, 엉덩이 근육 등으로 각 개인의 생활습관, 직업환경 요인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대체로 치료를 해도 잘 낫지 않는 근육통증이 있다면 근막 통증 증후군이 아닌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근막 통증 증후군은 왜 생기는가?

아래와 같은 요인이 근막 통증 증후군이 생기거나 더 심해지게 하는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 근육의 급성 외상 (갑자기 부딪히거나 넘어지는 등)
- 만성적인 근육 스트레스 (물건 들기, 볼트 조이기, 수건 짜기 등 특정 동작을 반복하는 등)
- 부자연스럽고 불편한 자세 (사무직 노동자들이 책상에 앉아 장시간 일하며 목과 등을 거북이처럼 굽히거나, 현장에서 위를 보고 용접을 지속하며 부자연스러운 자세로 오래 일하기 등)
- 정서적 스트레스 (긴장과 스트레스 상태가 지속되며 자율신경계 기능장애 발생 및 근육 통증의 만성화)
- 호르몬 이상 (갑상선 기능 저하증 등)

진찰과 치료

근막통증 증후군 진단은, 환자의 증상과 의사의 상세한 진찰로 이루어진다. 국소적 통증이 있고, 통증 부위를 눌렀을 때 통증이 나타나며, 증상과 관련된 신경학적/기타 이상 소견이 없어야 한다. 영상 검사나 혈액 검사 등은 혹시 다른 원인이 없는지 가려낼 필요가 있을 때 적용된다.

치료는 약물 복용 (진통제 및 근육이완제), 신체 이완 및 스트레칭 운동, 국소 허혈 마사지 요법, 온열자극 및 물리치료, 국소 부위 건침술 (dry needling), 침 치료 등이 있다.

그러나 치료 이전에 예방이 중요하며, 노동자들의 작업 환경은 근골격 재해 중 하나인 근막통증 증후군의 발생과 연관된 중요한 요인이다. 치료를 해도 잘 낫지 않는 근육통과 함께 평소 불편한 자세로 오래 일하거나, 정서적 만성 근육 스트레스에 노출되는 등 문제 있는 작업환경을 경험하고 있다면, 노동조합 또는 노동건강단체, 직업환경의학 전문의를 만나 개인적, 의료적 관리 차원을 넘는 환경 변화가 필요하다.
전체 0

전체 241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8호]노동이 존중받는 평등사회냐! 불안정한 노동이 절대다수인 불평등사회냐!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184
2021.10.11 0 184
18
[상담실] [118호]최근 눈에 띄는 불승인 사유
mklabor | 2021.10.11 | 추천 0 | 조회 72
2021.10.11 0 72
17
[상담실] [117호]산재 신청을 이유로 해고된 노동자의 부당해고 구제신청 사건
mklabor | 2021.07.08 | 추천 0 | 조회 184
2021.07.08 0 184
16
[상담실] [116호]산재 신청에도 빈부격차가 있다.
mklabor | 2021.04.02 | 추천 0 | 조회 703
2021.04.02 0 703
15
[상담실] [114호]나이 먹었다고 짤렸어요!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807
2020.08.27 0 807
14
[상담실] [113호]“산재 불승인 됐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까요?”
mklabor | 2020.05.22 | 추천 0 | 조회 911
2020.05.22 0 911
13
[상담실] [112호] “직영은 들어오면 안 됩니다”
mklabor | 2020.02.28 | 추천 0 | 조회 718
2020.02.28 0 718
12
[상담실] [111호]하청노동자가 또 죽임을 당했습니다.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722
2019.12.06 0 722
11
[상담실] [110호] “근데, 근로감독관이 이래도 되는 건가요?”
mklabor | 2019.09.20 | 추천 1 | 조회 1334
2019.09.20 1 1334
10
[상담실] [109호]조선소에서 벌어지는 희한한 것들
mklabor | 2019.07.05 | 추천 0 | 조회 817
2019.07.05 0 817
9
[상담실] [108호]실업급여만 받게 해달라고 했는데 그것도 안해줍니다.
mklabor | 2019.04.11 | 추천 0 | 조회 2597
2019.04.11 0 2597
8
[상담실] [107호]삼성중공업 크레인사고 물량팀장의 노동자성 인정과 산재인정
mklabor | 2018.12.27 | 추천 0 | 조회 990
2018.12.27 0 990
7
[상담실] [106호]국장님은 한국사람 아니요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804
2018.10.18 0 804
6
[상담실] [105호] “마지막 인수인계 하러갔더니 책상빼기를 당했습니다.”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1485
2018.06.20 0 1485
5
[상담실] [104호]작업환경측정이 올때면 작업을 멈추고 피신을 시켰어요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1134
2018.03.27 0 1134
4
[상담실] [103호]1년 지나서 재계약 하자고 할까봐 겁나요
mklabor | 2018.01.02 | 추천 0 | 조회 831
2018.01.02 0 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