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호]전염병의 원인은 미스테리가 아니다

[일터에서 온 편지]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20-08-27 13:30
조회
44
게시글 썸네일

최수빈 //삼성테크윈지회 노안부장


병이 미스테리처럼 보일 수 있지만, 기본 문제는 병도 아니고 그 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도 아니다. 의학은 바이러스성 질병들을 극복하는 법을 오랫동안 알아왔다. 백신의 발달 덕분에 천연두와 홍역은 퇴치할 수 있었다. 그리고 과학은 바이러스성 질병이 확산되고, 심각한 전염병이 되는 것을 어떻게 막을 수 있는지 알아 왔다.

오늘날 이 질병이 이토록 치명적인 건 정치권이 의학의 연구 결과들을 거부해 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의사, 간호사, 기술자들과 다른 보건의료인들이 현장에서 발견해낸 구체적인 내용들을 무시해왔기 때문이다.

1980년대 이래 미국 연방 정부와 주 정부의 보건의료 예산은 크게 감축됐다. 대신 영리 목적의 보건의료 제도가 더 자리를 잡았다. 백신 연구도 줄어들었고, 돈은 제약회사들의 이윤을 늘리는 데 투여됐다. 사회를 위한 공공의료와 기본 의료 연구에 필요한 돈이 도덕적으로 추악한 자본가계급과 그들이 소유한 기업들의 은행계좌로 흘러들어 갔다.

그렇다 해도, 석 달 동안에 많은 것을 복구할 수 있었다.
주식시장이 무너지기 시작했을 때 정부가 얼마나 빠르게, 얼마나 많은 돈을 쏟아붓고 있는지를 보라. 3주도 안 돼 그들은 6조 달러(약 7,500조)를 쏟아부었다. 그 돈이면 대중이 광범위하게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진단키트를 충분히 생산할 수 있었다.

공공의료는 진단검사를 통해 질병의 확산 경로를 정확히 파악하고, 모든 사람을 가두지 않은 채 감염된 사람들만 격리하는 법을 알고 있다. 의료인들이 스스로 병에 걸리지 않은 채, 환자들을 돌볼 수 있도록 마스크, 장갑, 가운을 충분히 생산할 수도 있었다. 백신을 개발하는 동안, 시간을 벌 수 있었을 것이다. 돈벌이 기계로 전락한 병원들을 순수한 의료 목적을 위한 병원으로 바꾸는 것은 [의지만 있다면] 지금도 가능하다.

대비할 시간은 석 달이나 있었다.
하지만 시간은 허비됐다.
그리고 지금도 시간은 허비되고 있다.
그래서 질병은 확산되고 있다.

누구도 이 전염병이 어디까지 갈지 모른다.
사람들은 죽고 있다.
누구도 얼마나 많이 죽을지 모른다.
이 전염병의 원인은 미스테리가 아니다.
이것은 이윤을 최우선에 두는 경제체제의 필연적 결과다.
자본주의는 우리를 죽이는 질병이다.
전체 0

전체 195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4호]연대
mklabor | 2020.08.27 | 추천 1 | 조회 273
2020.08.27 1 273
194
[현장 보고] [114호]현장보고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47
2020.08.27 0 47
193
[건강하게 삽시다] [114호]허리 아픈데 수술해야 하나요?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60
2020.08.27 0 60
192
[산재 판례] [114호]태아의 건강 손상도 업무상 재해에 해당, 산재보험법상 요양급여 수급권 인정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45
2020.08.27 0 45
191
[만나고 싶었습니다] [114호]창원 거제지역 노동열사와 활동가 희생자 추모모임을 만나다 2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69
2020.08.27 0 69
190
[일터에서 온 편지] [114호]전염병의 원인은 미스테리가 아니다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44
2020.08.27 0 44
189
[초점] [114호]중대재해기업처벌법보다 우선되어야 하는 권리는 무엇인가?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58
2020.08.27 0 58
188
[상담실] [114호]나이 먹었다고 짤렸어요!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54
2020.08.27 0 54
187
[현장을 찾아서] [114호]산재은폐 근절투쟁 선포, 조금씩 바뀌고 있는 노동현장!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80
2020.08.27 0 80
186
[활동 글] [114호]한국지엠 비정규직의 정당한 투쟁에 근로복지공단 구상권 청구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55
2020.08.27 0 55
185
[활동 글] [114호]현대위아 창원비정규직 원하청 합동점검 요구 투쟁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51
2020.08.27 0 51
184
[활동 글] [114호]그림자 노동을 아시나요 - 청소경비 노동자 실태조사에 참여하며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53
2020.08.27 0 53
183
[활동 글] [114호]“이주노동자의 노동기본권 권리책자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55
2020.08.27 0 55
182
[현장 보고] [113호]산업재해사망, 기업 살인은 판결을 먹고 자랐다.
mklabor | 2020.05.22 | 추천 0 | 조회 93
2020.05.22 0 93
181
[현장 보고] [113호]코로나 19 현장대응
mklabor | 2020.05.22 | 추천 0 | 조회 90
2020.05.22 0 90
180
[건강하게 삽시다] [113호]코로나 시대의 생활 관리
mklabor | 2020.05.22 | 추천 0 | 조회 83
2020.05.22 0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