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호]저희와 함께 인권밥상 차려보실래요?

[일터에서 온 편지]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17-06-27 17:08
조회
553
저희와 함께 인권밥상 차려보실래요?

깻잎 좋아하세요?
우리가 먹는 깻잎의 다수가 밀양에서 생산됩니다. 누구의 어떤 노동으로 우리 밥상에 까지 오르게 되는 걸까요?
한 평생 땅 파며 고단한 삶을 살아낸 농부들의 땀방울이 서려 있을 것입니다. 다른 한편으론 저임금 장시간노동에 시달리며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지 못하는 이주민들의 노동도 담겨 있습니다. 우리 농촌의 빈자리를 캄보디아, 네팔 등지에서 온 이주노동자들이 채우고 있습니다. 하지만 농업 이주노동자들에게 적용되는 법제도는 현실에 맞지 않고, 그나마 있는 법조차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관계기관에 문제를 제기해도 증거가 없다며 무시당하기 일쑤입니다.

최저임금 위반, 장시간노동, 불법파견, 비닐하우스 숙소…
지난해 9월, 밀양 깻잎 밭에서 일하던 캄보디아 여성 이주노동자들은 이주민상담소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이주노동자들은 하루 11시간씩 일하고 한 달에 이틀밖에 쉬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월급은 100-120만원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이유를 따져묻자 농장주는 3시간동안 쉬는 시간을 주었기 때문에 8시간분의 임금만 주면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게다가 매월 숙소비가 1인당 15만원에서 30만원이었고 이를 임금에서 공제하기에 월급은 그리 적었던 것이었습니다. 기숙사는 좋은 경우 컨테이너이고 대부분은 비닐하우스에 패널로 칸막이한 집, 아니 집이라고 할 수 없는 곳이었습니다. 비가 오면 비닐하우스 지붕위에서 비가 새 집안이 물바다였습니다. 방을 혼자 쓰는 경우는 없었기에 비닐하우스 원룸은 월 60만원에서 90만원이었던 것이고 농장주는 노동착취와 더불어 고가의 불법 임대사업을 하고 있었던 셈입니다.

고용노동부, 문제해결은커녕 이주노동자 차별
고용노동부에 문제를 제기하면 해결할 수 있으리라 기대했지만 농장주보다 더 나쁜 게 노동부라는 것을 깨닫는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담당 근로감독관은 문제해결 의지가 없었고 그저 농장주와의 합의를 종용할 뿐이었습니다. 양산지청의 조사는 불성실하고, 불공정했으며 문제해결의 능력도 없어 보였습니다. 이주노동자들은 문제해결을 기대하며 찾아간 한국의 국가기관에서 그야말로 차별과 인권침해를 혹독히 경험했습니다.

인권밥상을 위하여!
고용노동부가 외면하는 깻잎 밭 여성 이주노동자들의 인권과 노동권을 지역사회에서 우리가 지켜나가려고 합니다. 이주민 인권단체들이 먼저 나섰고요. 부산, 양산, 창원, 밀양, 울산, 김해 등 부울경지역 노동단체, 여성단체, 생협단체, 농민단체, 그리고 정당들도 발 벗고 나섰습니다. 여러 국적의 이주민 공동체들도 함께 하겠다고 합니다. 이에 저희들은 <밀양 깻잎 밭 이주노동자의 인간다운 삶을 위한 시민모임>을 결성하고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저희와 함께 인권밥상 차려보실래요?

비닐하우스는 집이 아니다!
일한 만큼 돈 받고,
일한 만큼 쉬어야한다!

- 김그루, 이주민과함께 활동가
전체 0

전체 206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15호]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이후를 생각한다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37
2021.01.12 0 37
16
[일터에서 온 편지] [115호]이주민의 노동기본권을 읽었어요
mklabor | 2021.01.12 | 추천 0 | 조회 14
2021.01.12 0 14
15
[일터에서 온 편지] [114호]전염병의 원인은 미스테리가 아니다
mklabor | 2020.08.27 | 추천 0 | 조회 157
2020.08.27 0 157
14
[일터에서 온 편지] [113호]동료들과 웃으면서 일할 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mklabor | 2020.05.22 | 추천 0 | 조회 176
2020.05.22 0 176
13
[일터에서 온 편지] [112호]“나에게 한걸음 쉬어가는 소중하고 보람찬 시간”
mklabor | 2020.02.28 | 추천 1 | 조회 271
2020.02.28 1 271
12
[일터에서 온 편지] [111호]현장은 은폐, 축소, 외면
mklabor | 2019.12.06 | 추천 0 | 조회 188
2019.12.06 0 188
11
[일터에서 온 편지] [110호]뭘 해야 하지 ? 뭘 할 수 있을 까?
mklabor | 2019.09.20 | 추천 0 | 조회 400
2019.09.20 0 400
10
[일터에서 온 편지] [109호]권리의 약자와 동행하는 삶을 꿈꾸어 보고 싶습니다.
mklabor | 2019.07.05 | 추천 0 | 조회 270
2019.07.05 0 270
9
[일터에서 온 편지] [108호]커피를 너무도 좋아하던 형이 그립습니다
mklabor | 2019.04.11 | 추천 0 | 조회 269
2019.04.11 0 269
8
[일터에서 온 편지] [107호]반올림, 11년 투쟁을 이어온 사람들
mklabor | 2018.12.27 | 추천 0 | 조회 316
2018.12.27 0 316
7
[일터에서 온 편지] [106호]그래한번 가보자!
mklabor | 2018.10.18 | 추천 0 | 조회 263
2018.10.18 0 263
6
[일터에서 온 편지] [105호]끊임없는 노조파괴인권침해로 바람 잘 날 없는 유성기업
mklabor | 2018.06.20 | 추천 0 | 조회 429
2018.06.20 0 429
5
[일터에서 온 편지] [104호]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
mklabor | 2018.03.27 | 추천 0 | 조회 435
2018.03.27 0 435
4
[일터에서 온 편지] [103호]“ 그게 저는 더 무서워요~!! ”
mklabor | 2018.01.02 | 추천 0 | 조회 446
2018.01.02 0 446
3
[일터에서 온 편지] [102호] 한국산연지회
mklabor | 2017.10.17 | 추천 0 | 조회 420
2017.10.17 0 420
2
[일터에서 온 편지] [101호]저희와 함께 인권밥상 차려보실래요?
mklabor | 2017.06.27 | 추천 0 | 조회 553
2017.06.27 0 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