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호]기로에 선 중대재해처벌법

[여는 생각]
작성자
mklabor
작성일
2022-07-27 14:21
조회
2204
게시글 썸네일
중대재해처벌법(이하 ’중처법‘)이 시행된 지 6개월이 지나고 있다. 그런데 이 법을 두고 여러 가지 말이 많다. 특히 정권이 바뀌면서 중처법 완화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고, 얼마전에는 대흥알앤티 사업주에 대해서 중처법 무혐의 처분을 하기도 하였다.

이들은 중처법의 무력화를 시도하고 있다.
겉으로는 처벌보다 예방이라는 명분을 내세우고는 있지만 사실상 중처법으로 인해 사업주가 처벌을 받는 것을 막겠다는 것이다. 이들의 주장대로라면 중처법 시행 이전에 예방 노력을 해야 했지만, 처벌에 대한 가능성이 매우 낮은 상태였기 때문에 이들은 중대재해를 막기 위한 제대로 된 노력은 하지 않았다. 특히, 대흥알앤티 사업주에 대한 무혐의 처분을 하면서 "법률이 정한 절차와 내용대로 ‘안전보건관리체계구축 의무’를 준수한 사실이 확인된 경영책임자에 대해서는 중대재해처벌법위반의 점에 대해 불기소함으로써 합리적이고 예측 가능한 형사법집행이 이루어지도록 "'라 하여 사실상 형식만 갖추면 처벌을 하지 하겠다는 의지를 확실하게 표현하였다.
상식적으로 위험이 발견되었으면 당연히 개선하든지 그것이 안 되면 작업을 중지하여 위험으로부터 노동자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런데 순차적 개선을 하겠다는 것과 개선이 되지 않은 부분이 있더라도 중처법 시행 후 반기가 아직 남아 있으므로 중처법 적용이 어렵다는 것이다.
사실상 중처법 무력화다.
즉, 사업주와 경영책임자 등의 안전 및 보건 확보 의무에 대해 “재해 예방에 필요한 인력 및 예산 등 안전보건관리체계의 구축 및 그 이행에 관한 조치”를 하도록 되어 있지만 법률 그 자체를 무시하고 결론을 내렸다. 같은 법 4호 “안전·보건 관계 법령에 따른 의무이행에 필요한 관리상의 조치” 역시 무력화 되었다. 산업안전보건법은 위반이지만 중처법 4호 위반은 아니라는 것이다. 중처법 보다는 중처법 시행령을 우선해서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검찰은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만으로 중대재해가 발생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특히 중처법에 이행 상태를 점검하라는 이유 역시 알려고 하지 않는 것 같다. 결국 검찰의 이러한 결정으로 대한민국 사업주들은 2022년 1월 27일 전 체계로 돌아갈 준비를 할 것이다.
그리고 중소규모 사업장 노동자들의 노동환경 개선의 꿈은 정말 꿈이 되었다.
사업주를 위해 검찰은 대한민국 국민인 노동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포기했다.
경영계는 이제부터 편안한 잠에 들 것이다.
결국 검찰 때문에 망했다.
전체 4

  • 2023-01-27 03:16
    Chief Administrative Officer and General Counsel tamoxifen endometrial cancer These nail changes can involve your nail plate, nail bed, the area around or under your nail, or all these areas see Figure 1

  • 2023-01-31 11:34
    Debride necrotic epithelium Be sutured in place for better adherence Relieve pain and promote rapid epithelialization Frequently be used concurrently with topical antimicrobials stromectol order NOS is itself a heme bound molecule, and NO is known to express its effect by binding to the iron portion of guanylyl cyclase

  • 2023-04-24 11:51
    CDK4 and CDK6 are responsible for the transition from G 1 phase to S phase through the phosphorylation state of pRB phosphorylated retinoblastoma tadalafil cialis

  • 2023-07-06 18:38
    127 132, 2012 cialis prescription online All the women had lumpectomy to remove the breast cancer, and all the women were taking hormonal therapy medicine after surgery

전체 348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여는 생각] [127호]50인(억) 미만 사업장 중대재해처벌법 전면 적용하라 (26)
mklabor | 2024.01.18 | 추천 0 | 조회 1606
2024.01.18 0 1606
287
[산재 판례] [122호]대법원, 업무수행 중 교통사고 범죄행위 시 업무상재해 판단기준 제시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727
2022.11.04 0 1727
286
[만나고 싶었습니다] [122호]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울산경남지역본부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487
2022.11.04 0 1487
285
[상담실] [122호]산재노동자가 짊어져야 하는 입증책임의 무게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587
2022.11.04 0 1587
284
[일터에서 온 편지] [122호] 직업병 안심센터, 그것이 알고싶다!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629
2022.11.04 0 1629
283
[초점] [122호] 중대재해법을 지켜야 하는 이유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335
2022.11.04 0 1335
282
[현장을 찾아서] [122호]노란봉투법=노동 3권 회복법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665
2022.11.04 0 1665
281
[현장을 찾아서] [122호]국민여러분 이대로 살 수 없지 않습니까?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620
2022.11.04 0 1620
280
[활동 글] [122호]청소노동자, 경비노동자 업무환경 개선 -교섭으로 이룬 휴게실 설치-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634
2022.11.04 0 1634
279
[활동 글] [122호]화학물질 중대 재해 발생 이후 무책임한 사측! 안일한 태도의 노동부와 검찰!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357
2022.11.04 0 1357
278
[활동 글] [122호]복지 전문 회사 웰리브? 붉은 고무 장갑. 파란 앞치마의 투쟁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615
2022.11.04 0 1615
277
[여는 생각] [122호]아직 살아 있는 우리는
mklabor | 2022.11.04 | 추천 0 | 조회 1823
2022.11.04 0 1823
276
[현장 보고] [121호]마창대교 요금소 노동자 사고경험과 불안실태
mklabor | 2022.07.27 | 추천 0 | 조회 1722
2022.07.27 0 1722
275
[건강하게 삽시다] [121호]온열질환과 노동자 건강
mklabor | 2022.07.27 | 추천 0 | 조회 2255
2022.07.27 0 2255
274
[산재 판례] [121호]출퇴근 재해 ‘출근 경로의 일탈·중단’ 엄격하게 판단
mklabor | 2022.07.27 | 추천 0 | 조회 1808
2022.07.27 0 1808
273
[만나고 싶었습니다] [121호]노후설비 안전관리 특별법 제정투쟁에 나선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부산경남지부 윤위준 노안보위원장을 만나다 (26)
mklabor | 2022.07.27 | 추천 0 | 조회 1389
2022.07.27 0 1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