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창거제산재추방운동연합(산추련)
  산추련 소개 | 공지 및 안내 | 자료실 | 소식지 | 상담실 | 그림마당 | 관련사이트  
  여는글
  활동글
  특집
  상담실
  초점
  산재판례
  생각해봅시다
  건강하게삽시다
  만나고싶었습니다
  현장보고
  현장을 찾아서
  초고판

산추련
[99호]사업주 제공 교통수단에 의한 출퇴근 사고만 산재 인정하는 법률은 위헌이다(2014헌바254)

헌법재판소는 2016. 9. 29. 재판관 6 : 3의 의견으로 사업주가 제공한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등 사업주의 지배관리 아래 출퇴근하다가 발생한 사고만을 업무상 재해로 인정하는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37조 제1항 제1호 다목이 헌법에 위반된다는 결정을 선고하였다. 다만, 법적 공백상태와 혼란을 막기 위해 입법자의 개선입법 시한인 2017. 12. 31.까지 잠정적용을 명하였다. 이로써, 도보나 대중교통, 자전거, 본인 소유 자동차 등을 이용한 출퇴근 중 사고에 대해서도 산재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입법이 개선될 예정이다.
공무원연금법 시행규칙 제14조에서 공무원이 통상적인 경로와 방법으로 출·퇴근 중 발생한 사고로 부상을 입은 경우 공무상 부상으로 보기 때문에, 공무원의 경우 집의 현관문을 나서 다시 집 현관문에 돌아올 때까지의 사고를 모두 공무상 사고로 본다.
반면, 공무원이 아닌 노동자들의 경우 회사 현관문을 들어선 이후부터 회사 현관문을 나서기까지만의 사고를 업무상 사고로 보고, 다만 사업주가 제공한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사고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업무상 사고를 인정해왔다. 이로 인해 회사 통근버스를 5미터 앞두고 도로를 건너다 사고를 당한 경우에도 산재로 인정되지 않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들이 벌어졌고, 이에 대한 개선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헌법재판소는 노동자의 출퇴근 행위는 업무의 전 단계로서 업무와 밀접·불가분의 관계에 있고, 사실상 사업주가 정한 출퇴근시각 및 근무지에 기속되고, 출퇴근 중 재해로 인하여 노동자와 그 가족의 정신적·신체적, 경제적 불이익이 매우 중대한데, 심판대상법률은 사업장의 규모나 재정여건의 부족 또는 사업주의 일방적 의사나 개인 사정 등으로 출퇴근용 차량을 제공받지 못하는 노동자들은 산재보험에 가입되어 있더라도 출퇴근 재해에 대하여 보상을 받을 수 없게 하는데, 이러한 차별을 정당화할 수 있는 합리적 근거가 없어 헌법상 평등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판단하였다. 또한, 국제노동기구(ILO)의 권고 및 독일, 프랑스, 일본 등은 출퇴근 중 재해를 산재보험으로 보상하고 있는 것도 고려되었다.  
헌법재판소는 이미 2013. 9. 26. 2012헌가16 결정 등에서 해당 조항이 통상의 출퇴근 재해를 당한 노동자들을 합리적 이유 없이 차별하는 것이어서 평등원칙에 위배된다는 헌법불합치의견이 다수였으나, 위헌선언에 필요한 정족수 6인에 미달하여 합헌결정을 한 바가 있다. 이번에는 6인의 재판관이 헌법불합치 의견을 같이 하여 위헌으로 선언하여 선례를 변경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전기기사로 근무하던 A씨는 2011. 11. 11. 자전거를 타고 퇴근하다가 넘어지면서 버스 뒷바퀴에 왼손이 깔려 왼손 둘째, 셋째 손가락이 부러지는 상처를 입었다. A씨는 요양급여를 신청하였지만, 근로복지공단은 업무상재해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요양불승인처분을 하였고, A씨는 행정소송을 제기하던 중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37조 제1항 제1호 다목과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시행령 제29조가 헌법에 위반된다며 위헌법률심판제청신청을 하였으나, 법원이 기각하자, 직접 헌법소원을 청구하였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9호]사업주 제공 교통수단에 의한 출...  산추련 2016/12/20 605
67  [98호] 본인 소유 자동차로 출퇴근 중...  산추련 2016/10/06 526
66  [97호] 이웃부서 회식 후 사고도 업무...  산추련 2016/07/12 506
65  [96호] 초과근무자의 원인불명 사망도 ...  산추련 2016/04/20 665
64  [95호]산재급여취소처분이 적법하다고 ...  산추련 2015/12/18 600
63  [94호]자기신체사고보험금은 산재보험금...  산추련 2015/09/23 622
62  [93호]권고사직의 두려움에 의한 자살은...  산추련 2015/07/13 718
61  [92호]임신여성의 업무로 인한 장애아 ...  산추련 2015/05/07 711
60  [91호]과로에 따른 뇌동맥류파열은 업...  산추련 2015/02/11 891
59  [90호]직업성 난청의 치유시기는 확진...  산추련 2014/11/25 1014
58  [89호]산재법 시행령의 업무상 질병 인...  산추련 2014/09/30 1261
57  [88호]법원 “실제 연면적 100㎡ 이상...  산추련 2014/07/04 1180
56  [87호]자가운전 출근 중 교통사고 산...  산추련 2014/04/29 1228
55  [86호]대법원 “원청 업체에 산재 발생...  산추련 2014/02/10 1540
54  [85호]서울남부지법, "근로자에 무조...  산추련 2013/11/25 1431
53  [84호]엇갈리는 판단, 퇴행성 경추간...  산추련 2013/07/16 2247
52  [83호] "한진중 하청노동자 폐암은 ...  산추련 2013/04/26 1535
51  [82호]소규모 사업이라도 산재 위험 높...  산추련 2013/01/22 1804
50  [81호] 보조출연자의 업무상사고는 산...  산추련 2012/10/18 2229
49  [80호]"건설노동자 회사 위해 사고 후...  산추련 2012/07/17 1816
1 [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ChanBi

산추련 소개 | 공지 및 안내 | 자료실 | 소식지 | 상담실 | 그림마당 | 관련사이트
경남 창원시 내동 공단상가 303호   Tel 055-267-0489   Fax 055-281-9493